로고
법률상담
업무의뢰방법
온라인의뢰
공지사항
오시는 길
법률자료실
VIEW
 > 법률 자료 > 최신판례
  business news
관련업계 소식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4-19 15:16
홈페이지 http://www.lawhelp.or.kr
ㆍ추천: 0  ㆍ조회: 623      
'게임머니'도 부가세법상 '재화'에 해당
'게임머니'도 부가세법상 '재화'에 해당
높은 가격에 판매하고 이윤 남긴 중개업자에 부가세 부과는 정당
대법원, 원고패소 원심확정


온라인 게임 머니를 구입하고 되파는 방식으로 이윤을 남긴 게임 머니 중개업자에게 부가가치세를 부과한 것은 정당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행정2부(주심 이상훈 대법관)는 13일 윤모(41)씨가 남대구세무서를 상대로 낸 부가가치세 및 종합소득세부과처분 취소소송 상고심(2011두30281)에서 원고패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윤씨가 다른 게임 이용자 등에게 대가를 지급하고 사들인 게임 머니를 지배·관리하면서 다른 이용자에게 높은 가격에 판매하고 이윤을 남긴 이상, 게임 머니는 부가가치세법상의 ‘재화’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윤씨가 사들인 게임 머니를 관리하면서 다른 이용자의 온라인 계정으로 이전하면 게임 머니를 받은 이용자는 온라인 게임서비스에서 이용이 가능하므로 윤씨의 게임 머니 매도거래는 재화의 ‘공급’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소득세의 과세대상인 사업소득은 영리를 목적으로 독립된 지위에서 계속적이고 반복적으로 행하는 사회적 활동인 사업에서 발생하는 소득”이라며 “윤씨는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을 정도의 사업 형태를 갖추고 계속적이고 반복적인 의사로 재화인 게임 머니를 게임 이용자에게 공급했으므로 부가가치세법상의 사업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윤씨는 2004년 사업자등록 없이 ‘아이템베이’등 게임 아이템 중개업체의 인터넷사이트를 이용해 온라인 게임 ‘리니지’에 필요한 사이버 화폐인 게임 머니를 게임 제공업체나 게임 이용자로부터 사들인 후 다른 이용자에게 되파는 행위를 반복해 1기 과세기간에 3억9000여만원, 2기 과세기간에는 2억6000여만원 상당의 대금을 현금으로 지급받았다. 2009년 1월 남대구세무서는 부가가치세 9200여만원과 종합소득세 2400여만원을 부과했다. 윤씨는 “게임 머니는 전산 코드에 불과해 세법상 재화로 볼 수 없고, 게임 머니는 업체에서 지배·관리하는 것이므로 사고판 행위는 세법상의 매도행위가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냈다.
 
로고
번호사 소개 인사말 사이트맵 오시는 길